언론동향

 제목 [유·초·중·고·대학 연계교육] 더 큰 배움의 다리 놓아줄게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4-22
 이메일   masteran@dreamwiz.com  조회수   2667
[유·초·중·고·대학 연계교육] 더 큰 배움의 다리 놓아줄게
인접학교 네트워크 구축, 학기초 적응주간 운영 등 상급학교 진급 담 줄여줘



                                      
[행복교육 행복학교] 유·초·중·고·대학 연계교육

최근 학생들의 발달단계를 고려한 전인적이고 포괄적인 교육 연계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대전시교육청이 추진하고 있는 "초·중·고 연계 에듀 브릿지 프로젝트"에 대한 교육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초·중·고 학생들의 학교 진급에 따른 환경 적응을 위해 인접학교 간 교육과정 네트워크를 구축, 창의인재를 육성한다는 목표로 대전시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운영하고 있다. 올해 "초·중·고 연계 에듀 브릿지 프로젝트" 운영 계획과 성공적 정착을 위한 방안을 살펴본다.
<편집자 주>

▲상급학교 진학 부담감 던다=유치원에서 초등학교로, 초등학교에서 중학교·고등학교로 진학하면서 설렘보다는 두려움과 부담감을 느끼기 마련이다.

상급학교에 진학한 후 대부분 상당기간 학교 적응기를 거쳐야 한다. 학교급이 달라지더라도 학교에서 배우게 되는 과목들의 내용 요소는 모두 계열적으로 연결돼 있으며, 학생들의 정서·사회적 성장도 계속된다.

이에 따라 유·초·중·고·대학 간 연계 교육은 미래를 살아갈 학생들의 지적 성장과 정서적 안정, 진로 설계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대전시교육청은 학습자의 계속적인 성장과 발달 지원을 위한 디딤돌로서 연계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대전교육 성공시대"를 실현하기 위한 46개 선결과제 중 가장 핵심적인 "유·초·중·고·대학 연계교육"을 선정해 지난해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간에는 만5세 유아들과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유·초 연계 통합과정으로서의 "꿈자람 교육과정" 연계를 진행한다.

유치원생들이 대전유아교육진흥원에 설치된 모델교실에서 미리 초등학교 생활을 체험해 보기도 한다.

초·중·고 간에는 상급학교 진급에 따른 환경 적응 지원, 학습결손 처치를 위한 디딤돌 프로그램 운영, 인접학교 간 교육과정 네트워크 구축 중심의 "초·중·고 연계 에듀 브릿지 프로젝트"를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고등학교와 지역대학 간에는 고교·대학 연계 R&E 과학프로그램과 UP과정 운영을 통해 학교급별로 연계돼 있다.

▲학교적응 및 진로연계 프로그램 집중="초·중·고 연계 에듀 브릿지 프로젝트"의 운영 방향은 크게 4가지로 요약된다.

우선 교과학습방법 및 생활지도에 대한 공동 노력으로 학교급간 단절감 극복과 상급학교로의 성공적 정착을 돕는다.

초·중·고 교원들의 창의·인성교육 연계 역량을 강화하고, 인근학교 간 결연체제 구축을 통한 교과학습 방법과 교육과정, 생활지도, 진로·진학정보 공유 등 연중 체계적인 연계교육 활동을 전개한다.

또 학생들의 학습경험의 질 제고와 지식과 기능 연계를 통한 기초학력 향상 등을 목표로 한다.

초·중·고 연계교육은 학교급간 연계와 교과간 연계로 구분될 수 있다. 학교급간 연계는 계속성, 계열성, 접합성에 기반해 학교급간 교육과정 연계와 학교 적응 및 진로연계 프로그램, 전환기 STP 프로그램, 진로 캠프 등이 집중 운영된다.

교과간 연계는 "교육과정-수업-평가-기록"의 일체화로 학생 중심 행복교육을 구현하는데 초점이 맞춰진다. 교과 내 또는 교과 간 교육과정 분석 및 재구성을 통해 배움이 즐거운 학교 만들기에 주력할 예정이다.

학교급간 연계를 위해 학기 초에는 모든 학교가 학교적응 주간을 운영, 신입생의 조속한 학교적응을 지원한다.

초등학교와 중학교간에는 초·중 징검다리(Edu-Bridge) 프로그램을 진행, 초 6학년에게는 중학교 입학 전 BS(Before School) 프로그램이, 중 1학년에게는 초등학교 과정에 대한 AS(After School)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간에도 학교급에 맞는 징검다리(Edu-Bridge) 프로그램이 있다. 인접 학교 간에는 교육과정 클러스터(Cluster)가 운영되어 SW교육, 방과후 프로그램, 교환학습 전일제 선택 프로그램, 인문·자연·예체능·진로집중 과정 및 소수선택과목 교환학습, 과학교육 기부 프로그램이 학교급 간 연계를 통해 활성화될 전망이다.

▲특색 있는 연계교육 운영 모델 발굴= 올해 연계교육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6개 중점 사업을 선정했다.

금성초와 대전구봉중을 연계교육 연구학교로 지정, 2년간 운영하고 초·중·고 6개교를 연계교육 중점학교로 지정해 특색 있는 연계교육 운영 모델을 발굴해 일반화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이들 연구·중점학교를 지원하기 위해 전문적인 컨설팅 지원도 상시 지원할 계획이다.

이달 말에는 유·초·중·고·대 연계 교육 관련 학부모 대상 교육감 공감토크를 개최했다.

8~9월에는 연계교육 포럼과 페스티벌을 통해 연계교육에 대한 학교 현장의 이해도를 높이고 우수사례를 공유할 방침이다.

9~11월에는 교실 수업 개선을 위해 수업 성찰 중심 수업 공유축제가 연계교육 연구·중점학교 주관으로 운영되며, 수업 공개, 수업 참관, 자기수업 모니터링 등 "수업 혁신 224운동" 도 공유해 우수 사례를 확산해 나간다.

10~11월에는 상급학교 진학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한 초·중, 중·고 연계 진로 토크 콘서트가 시교육청 주관으로 진행된다.

진로 분야에서의 연계교육은 진로희망사다리 프로그램과 진로이력통합관리제 시범 운영을 통해 구현된다.

진로희망사다리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자기주도적으로 최적의 진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진로이력통합관리제를 통해 초·중·고간 학교생활기록부 진로교육 자료를 공유하게 된다.

기타 인접학교 간에는 상호 방문 기회를 확대하고, 상호 협력체제 구축을 위해 인접학교 간 학교장 협의회가 열된다.

또 연계교육 일반화 및 모델 확산을 위해 초·중·고 연계 교육자료, 학교 및 학부모 안내 자료 등이 탑재된 교육 포털도 확대·운영할 방침이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초·중·고 연계 Edu-Bridge 프로젝트"는 전국에서 첫 추진되는 만큼 체계적인 연계 교육을 통해 학생 스스로 진로경로를 개발하고 학습경험의 질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교육 공동체 모두의 관심과 지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소연 기자 daisy823@
이전글 이전글 [고교-대학연계 프로그램]해보면 쉽다, 진로 결정   2016-04-22   2616   
다음글 다음글 [진로진학 상담실에서] 슬기로운 교사는 영감을 준다   2016-04-25   2694   

삭제 수정 리스트